검색

코로나 이후 ‘20·30 청년 여성 일과 삶’ 어떻게 달라졌나

여가부, 9일 세계 여성의 날 기념 간담회…경험 듣고 대안 모색

- 작게+ 크게

권영헌
기사입력 2021-03-08

여성가족부가 코로나19로 달라진 청년 여성의 일과 삶 경험을 듣고 이들의 경제활동과 자녀 돌봄, 경력 단절 극복을 위한 정책 방안을 찾는 자리를 마련한다.

여가부는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20·30 청년 여성의 일과 삶 간담회’를 연다고8일 밝혔다.

▲ 여성가족부



‘세계 여성의 날’은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한 날로,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근로여건 개선과 참정권 등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인 것에서 시작됐다.

이후 유엔은 1975년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기념했고, 우리나라는 양성평등기본법 제38조에 따라 2018년 이 날을 법정기념일로 공식 지정했다.

이에여가부는 올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정보통신(IT), 문화예술, 서비스업, 스타트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 여성 6인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오후 4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비스업과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참석자들이 실직과 공연 중단 등으로 인한 어려움을, 청년 사회적 기업가는 기관 돌봄 중단 등으로 경력단절 여성이 재취업하기 어려워진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육아 부담 증가와 재택근무 확대 등과 관련한 본인 또는 주변의 경험을 이야기하고, 고용 안정과 경력단절 예방, 돌봄 문제, 일·생활 균형을 위한 정책 등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마경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해 코로나로 인해 달라진 ‘청년의 삶과 일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코로나 상황을 겪으면서 청년들은 경제적 여건, 사회적 관계, 심리적 상황 등 일과 삶 전반에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44.5%와 남성 43.5%가 소득 감소와 돈버는 시간 감소를 경험했으며, 여성 32.6%와 남성 32.2%는 생계가 막막해졌다고 응답했다. 더불어 여성 45.7%와 남성 31.4%가 우울감, 무력감, 절망감을 자주 느낀다고 응답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113년 전 3월 8일 ‘빵과 장미를 달라’며 뉴욕 여성들이 생존권과 동등한 권리를 주장했던 것을 기억하며, 청년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소통하며 이들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팟.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