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선고 앞둔 심경 고백’...‘지지자들 응원 이어져’

- 작게+ 크게

뉴스팟
기사입력 2020-02-24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 판결을 앞둔 자신의 심경을 진솔하게 표현하면서 지지자들의 성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는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대법원 선고를 앞둔 심경과 함께 ‘여전히 사필귀정을 그리고 사법부의 양식을 믿는다’고 말했다.

 

또 이에 대해 이 지사의 지지자들은 댓글을 통해 흔들리지 않는 지지의사를 표했다.

 

◆ 거짓 조각으로 진실을 조립한 검찰이 나를 사형장으로 끌고 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올린 글을 통해 위헌법률심판 등으로 시간을 끄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각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했다.

 

그는 “대법원 재판을 두고, 내가 지사직을 연명하려고 위헌법률심판을 신청했다거나 판결 지연으로 혜택을 누린다는 주장은 심히 모욕적”이라면서 “영화 ‘브레이브 하트’속 월레스가 죽어가는 마지막 장면은 오래전부터 내 뇌리에 깊이 박혀있다. 내장이 들어내 지고 뼈와 살이 찢기는 고통 속에서, 목을 향해 떨어지는 도끼날은 차라리 그에게 자비였다”고 표현했다.

 

이어 “성남시장 시절 나흘에 사흘 꼴로 계속된 검경과 정부기관의 수사, 감사를 버티며 하고자 했던 일을 할 수 있었던 건 잃게 될 것들이 아깝지도 두렵지도 않았기 때문”이면서 “간첩으로 몰려 사법살인을 당하고 고문으로 온 몸이 망가지며 패가망신 당한 선배들에 비하면, 내가 잃을 것은 아무리 크게 잡아도 너무 작았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강철멘탈로 불리지만, 나 역시 부양할 가족을 둔 소심한 가장이고 이제는 늙어가는 나약한 존재다. 두려움조차 없는 비정상적 존재가 아니라, 살 떨리는 두려움을 사력을 다해 견뎌내고 있는 한 인간일 뿐”이라고 진솔하게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이 지사는 “누릴 권세도 아닌, 책임의 무게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아쉬울 뿐, 지사직을 잃고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정치적 사형’은 두렵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제 인생의 황혼녘에서 ‘경제적 사형’은 사실 두렵다. 전 재산을 다 내고도, 한 생을 더 살며 벌어도 못다갚을 엄청난 선거자금 반환채무와 그로 인해 필연적인 신용불량자의 삶이 날 기다린다”고 말했다.

 

이어 “냉정한 자본주의체제 속에서 죽을 때까지 모든 것을 다 빼앗기는 처참한 삶은 물론 가족의 단란함조차 위태로운, 나로선 지옥이 열린다”고 표현했다.

 

이 같이 자신의 심경을 토로한 이 지사는 1, 2심 법원에 대한 의견을 말했다.

 

즉 “1심, 2심 법원이 모두 인정한 것처럼 형님은 정신질환으로 법에 따른 강제적 진단과 치료가 필요했고, 내 관할 하에 한 보건소의 강제진단 시도와 중단은 직권남용이 아니라 적법한 행정행위였다”면서 “오히려 진단과 치료를 중단한 직무유기때문에 치료기회를 놓친 형님은 증세가 악화되고 더 일찍 세상을 떠나셨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간 단순고발 사건임에도 30명 가까운 특검 규모 경찰 특별수사팀이 억지사건을 만들고, 무죄증거를 감추고 거짓 조각으로 진실을 조립한 검찰이 나를 사형장으로 끌고 왔다”면서 “잠깐의 희망고문을 지나 내 목은 단두대에 올려졌고, 이제 찰라에 무너질 삶과 죽음의 경계는 바람처럼 자유로운 집행관의 손 끝에 달렸다”고 밝혔다.

 

또 “‘강제진단 지시사실은 국민이 관심가질만한 사항’인데 ‘스스로 말하지 않았으니 숨긴 것’이고, ‘숨긴 것은 적극적으로 거짓말 한 것과 마찬가지로 평가되니 허위사실 공표다’라는 납득불가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당연히 대법원에 상고했고, 판결이 죄형법정주의, 공표의 사전적 의미조차 벗어났으니 위헌법률심판을 요청했다. 그러나 분명히 다시 말하지만 재판지연으로 구차하게 공직을 연장할 마음은 추호도 없었고 지금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차피 벗어나야 한다면 오히려 빨리 벗어나고 싶다. 단두대에 목을 걸고 있다 해도 1360만 도정의 책임은 무겁고 힘든 짐”이라면서 “두려움에 기반한 불안을 한순간이라도 더 연장하고 싶지 않다. 힘겨움에 공감하지 못할지라도 고통을 조롱하지는 말아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말한 후 “그럼에도 불구하고..나는 여전히 사필귀정을 그리고 사법부의 양식을 믿는다”면서 희망을 말했다.

 

한편 이 같은 이 지사의 심경 고백에 지지자들은 “악한것들의 세상이지만 거짓음해로 이리 처참히 밟히는 수모는 그 어느 누구도 견딜수 없을 고통입니다. 사필귀정 믿습니다”, “이재명의 귀한 자질이 계속 공동체를 위해 쓰임받기를!”, “우리 지사님 진실은 결국 승리할 것입니다” 는 댓글을 통해 진심으로 응원했다.

출처: 이재명, ‘선고 앞둔 심경 고백’...‘지지자들 응원 이어져’ -신문고뉴스 - http://www.shinmoongo.net/13429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팟.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