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소방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예방심신안정실, 턱없이 부족

크게작게

김창일 2018-10-12

 

▲ 김병관 국회의원     ©뉴스팟

 

사고·재난 현장에 상시 노출되고 있는 소방공무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방지하고, 우울·자살 등 정신질환의 조기발견을 통해 체계적인 정신건강을 관리하기 위한 심신안정실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행정안전위원회, 성남시분당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17개 시·도별 안전센터 심신안정실 설치현황’을 분석한 결과 심신안정실 설치대상 안전센터 1,029곳 중 355곳(34.5%)만이 설치되어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은 설치대상 116곳 중 114곳(98.3%)이 설치되어 가장 높은 설치율을 보였다. 또한 세종시는 75%로 설치대상 대비 절반이 조금 넘는 안전센터에 설치가 되었으며, 전북은 45.1%가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광주(37.5%), 대구(37.5%), 충남(33.3%), 충북(32.5%), 울산(29.2%), 부산(27.6%), 경남(27.3%), 경기(26.3%), 전남(25%), 인천(24.5), 대전(23.1%)의 설치율을 대부분 20~30%대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강원은 설치대상 69곳 중 13곳(18.8%), 제주도는 23곳 중 4곳(17.4%)만이 설치되었으며, 경북은 설치대상 94곳 중 8곳 밖에 설치되지 않아 소방공무원의 정신질환 관리에 공백이 발생 할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김병관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업무에 종사하면서 PTSD 유병률이 일반인보다 7배 이상 높고, 10명 중 1명이 최근 1년간 자살 생각을 할 정도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크지만 정작 자신들의 생명과 안전은 국가로부터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현재 심신안정실이 시·도별 자체예산으로 설치되다 보니 지역별 설치율 편차가 크다”며, “소방청이 심신안정실 설치 예산을 일정부분 지원하여 소방공무원의 정신건강을 예방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8-10-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스팟.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