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지호 “국민을 살리는 정치하겠다” 분당갑 출사표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한 민주당의 승리에 제 한 몸을 바치겠다.” 포부 발혀
“대통령이 분당을 권력의 놀이터로 만들고 있다.” 대통령 향한 날 선 비판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뉴스팟
기사입력 2024-01-21

▲ 김지호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이 박찬대 최고위원과 함께 분당 갑 지역구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팟


여당의 텃밭으로 알려진 분당 갑 지역구에 성남지역 정치인으로 성장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을 맡았던 김지호 부실장(이하 부실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1월 21일 김지호 부실장은 국회에서 “국민을 살리는 정치를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고 분당 갑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김 부실장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가장 먼저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이 한없이 퇴행할지, 아니면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미래로 나아갈지를 결정지을 갈림길”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김 부실장은 “원래 국회의원이었던 김은혜 전 수석은 ‘대통령 최측근’이 되어 떠났고,대선 직전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 사기극’을 벌였던 안철수 의원이 분당으로 왔다.”며 “국민의 삶을 내버려 둔 대통령이 분당을 ‘권력의 놀이터’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 기자와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김지호 부실장  © 뉴스팟

 

계속해서 “저는 권력으로부터 ‘국민을 살리는 정치’를 시작하기 위해 출마합니다.”라며 “법으로 죽이고, 펜으로 죽이고, 칼로 죽이려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국민을 살리고 지켜야 할 정치의 책무를, 제가 사는 분당에서부터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실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시절 정치적 동지 관계에 대해서도 밝히면서 “‘행정가 이재명’, ‘당 대표 이재명’을 보좌했던 제가 이제 ‘정치인 이재명’의 동료로 함께 ‘국민을 살리는 정치’를 만들어가겠다.”고 정치적 포부를 발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 부실장은 “내 삶을 바꾸는 정치, 시민과 소통하는 정치, 국민을 살리는 정치를 실현하고 이를 통해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확보하겠다.”며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한 민주당의 승리에 제 한 몸을 바치겠다.”고 말하며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쳤다.

 

김지호 부실장은 지난 1월 2일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당시 현장을 잘 수습하고 이후 이 대표의 와이셔츠를 찾아내는 등 경찰의 부실수사 정황을 뒷받침하는 증언을 이끌어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편, 김 부실장의 분당 갑 출마의사를 밝히자, 안철수 의원 측에서 “(이재명 대표가) 부하를 보냈다.”라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는데, 김 부실장은 안 의원 측의 반응을 꼬집으며 ‘부하가 아니라 정치적 동지’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뉴스팟. All rights reserved.